로그아웃
文대통령 “먹거리 사고, 미봉책 그쳐..국민불안감 해소 못한다” 질책
작성자 :1181 An토니오 작성일 :2017-08-30 19:39:07 조회수 :984 추천 :0 비추 :0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농식품부ㆍ해양수산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살충제 계란’ 등 국민 식탁을 위협한 먹거리 안전사고에 제 때 대응하지 못한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해 “먹거리 안전사고가 잊을 만하면 터지고, 그때마다 내놓은 대책은 미봉적인 정책에 그치고 있어서 국민들의 불안감을 근본적으로 해소시켜 주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농식품부 및 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서 “농식품부는 국민의 안전한 식탁을 책임져야 하는 부처”라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먹거리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눈높이가 높은 것에 비해 정부의 대처가 안일하지 않나 되돌아 봐야 할 것”이라며 “이제는 본질적인 문제가 무엇인지를 짚어보고 근본적으로 체질을 개선해야 하겠다”고 지시했다.

특히 “축산물 안전문제가 계속 문제가 되고 있는데 열악한 공장형 밀집사육 환경을 개선하지 않으면 가축질병 억제와, 또 축산물 안전 확보도 불가능 하다는 점”이라며 “동물 복지형 축산이 시대적 추세가 되고 있는 만큼 얼마나 많이 생산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키우고 생산하느냐로 축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또 “농식품부는 우리 농업과 농촌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며 “20년 전으로 후퇴한 쌀값, 또 도시민의 60%에 불과한 농가소득, 40세 미만 농가 경영주, 1%라는 열악한 농촌현실에 더하여 가뭄과 같은 자연재해 조류독감과 계란파동 등으로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은 “생명산업인 농업이 홀대받은 나라가 선진국이 된 사례는 없다”며 “농가소득을 안정적으로 보장하여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고 젊은이들이 돌아오는 농촌이 될 수 있도록 새로운 일자리와 기회 창출을 위해 역량을 쏟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으로는 쌀 직불금 문제 해결에 대해 “원만하게 합의로 해결한 것을 매우 높게 평가하고 칭찬하고 싶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보다 농민들의 마음을 잘 이해하는 김영록 장관을 중심으로 농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농업의 미래를 열어가는 정책 추진을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김영환 (kyh1030@edaily.co.kr)


 

  • 1181 An토니오
  • ENFD-5615.Jun Serizawa 11
  • 11.28%(406/3600)

  • Lv.18 전체EXP : 9176/12370

  • 목록
  • 글쓰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notice 따시 개솜 계급/랭킹/포인트/추천 공지 VER 3.06[18] 관리자

04-20 31,919
notice 일반 뉴스 게시판 공지[22] 관리자

11-08 28,516
61397 사회 공룡 멸종 부른 혜성 충돌 다시 오나[1] 1180 An토니오

09-06 3,086
61396 경제 독일·일본차는 놔둔 채 한국차만 때리는 트럼프 [1] 1180 An토니오

09-06 3,677
61395 사회 '피투성이 여중생'에 깜짝 놀란 부산교육청 학교폭력 특별점검 330 버드와이져

09-05 2,588
61394 경제 ‘이중고’ 인천공항 롯데면세점, 사업권 반납 검토 330 버드와이져

09-05 1,555
61393 사회 '잠적' 김장겸 MBC 사장, 기습출근 "방송독립 지킬 것" 1180 An토니오

09-04 1,692
61392 정치 이런 핵무기가 서울서 터지면… 반경 2.5㎞내엔 모두 사망 1180 An토니오

09-04 1,051
61391 경제 문틈으로 총쏘고… 망치로 부수고 中, 한국기업 상대 ‘공포의 단속’ 330 버드와이져

09-02 1,633
61390 사회 김장겸 MBC 사장은 어디에···체포영장에 행방 묘연 330 버드와이져

09-02 854
61389 사회 원룸서 살던 20대 가족도움 끊긴지 두달 만에 숨진채 발견 1181 An토니오

09-01 1,759
61388 경제 집값 묶었지만... 거래절벽-풍선효과 후유증 1181 An토니오

09-01 907
61387 연예 '라스' PD "김생민 짠돌이 조롱 아냐…오해 생겨 아쉬워" 331 버드와이져

08-31 1,123
61386 사회 미제 15년만에 붙잡힌 살인범…시민제보·공개수사에 덜미 331 버드와이져

08-31 1,024
61385 정치 文대통령 “먹거리 사고, 미봉책 그쳐..국민불안감 해소 못한다” 질책 1181 An토니오

08-30 984
61384 연예 ‘무도’ 이어 ‘나혼자’, 8일부터 결방 가능성…MBC 총파업 여파 1181 An토니오

08-30 886
61383 경제 한은 2000원권 기념지폐 11월 발행...돈일까? 기념품일까? 331 버드와이져

08-29 1,517
61382 정치 文대통령 "강력한 대북응징 능력 과시"…F15K 폭탄투하 훈련 331 버드와이져

08-29 892
61381 연예 '효리네민박' 2주 연장, 9월24일 종영한다 + 스페셜 방송 1184 An토니오

08-28 1,138
61380 사회 밤새 놀다 출근… ‘모닝 클러빙’ 즐기는 청춘들 1184 An토니오

08-28 1,204

  • 목록
  • 글쓰기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