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아웃
5·18 유족들 “37년 만에 속이 후련하다. 가신 이들이 기뻐할 것”
작성자 :341 버드와이져 작성일 :2017-05-18 14:26:00 조회수 :1666 추천 :0 비추 :0

 일반시민 입장, 헌법 전문 수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변화 실감

진심이 담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에 20여 차례 박수로 화답

오월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이루겠다는 약속에 공감 표시



5·18민주화운동 37돌 기념식이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5·18 유가족들은 18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돌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듣고 이제야 속이 후련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족들은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5·18정신을 헌법에 담는 개헌을 할 수 있도록 국회와 시민이 도와달라는 대목을 비롯해 20여 차례 힘찬 박수를 보냈다.

유족들은 이전에는 초청장을 제시해도 유공자증을 내놓으라며 피곤하게 만들던 보훈 당국이 일반시민까지 입장시키는 등 하루아침에 싹 달라졌다며 환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기념식에선 9년 만에 되찾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목청껏 부르며 감격하기도 했다.

유족들은 이제야 세상이 제대로 굴러가는 것 같다. 이렇게 간단한 걸 그동안 너무 외롭고 아팠다고 돌아봤다. 특히 5·18 유가족들이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그대들의 원통함을 내가 아오. 쓰러지지 마시오라고 격려한 적이 있었다. 다시는 그런 원통함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대목에 이르자 눈시울을 붉혔다.

유공자 김갑진씨의 부인 정정희(63·광주시 쌍촌동)씨는 기념공연의 주인공인 유족을 안아주는 걸 보고 믿음이 갔다. 어느 때보다도 대통령을 잘 뽑았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유족인 김순심(79)씨는 37돌이 됐지만 오늘처럼 기분이 좋고 마음이 편한 날은 없었다. 돌아가신 남편도 기뻐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웃었다.

유족들은 문대통령이 민주주의를 거론할 때마다 환호하기도 했다. 이들은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완전히 복원하겠다.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의 꽃을 피워내겠다는 말에 우렁찬 박수로 공감을 표시했다.

사망자 강현웅씨의 부인 윤화숙(57·광주시 우산동)씨는 대통령이 5·18에 대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진솔하게 말하고 오월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그 약속이 반드시 지켜졌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유족인 양관석(63·전남 완도)씨도 헬기 사격을 포함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혀내고 5·18 자료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라는 다짐에 기대를 걸었다.

이날 7개월 된 외손녀를 데리고 기념식에 참석한 김애진(64·전남 완도·사망자 고광연씨의 부인)씨는 문 대통령 인기가 대단하다. 손녀가 대통령이랑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면 좋겠는데 사람이 많아 가까이 갈 수가 없다고 아쉬워했다. 광주/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 341 버드와이져
  • 반갑습니다 86
  • 85.56%(5989/7000)

  • Lv.20 전체EXP : 23359/24370

  • 목록
  • 글쓰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notice 따시 개솜 계급/랭킹/포인트/추천 공지 VER 3.06[18] 관리자

04-20 30,269
notice 일반 뉴스 게시판 공지[22] 관리자

11-08 26,949
61325 연예 `여름특수` 걸그룹 2차대전…여자친구부터 P.O.P까지 6730 미니미니마

07-24 202
61324 사회 “아이 양육 때문에 한명 휴직하면 원룸 탈출 못해요” 334 버드와이져

07-24 214
61323 경제 최고 세율 ‘수퍼리치’ 1만8000명 … 근로소득만 계산하면 6680명 334 버드와이져

07-24 129
61322 연예 ‘품위녀’ 8% 돌파, JTBC 역대 최고시청률은 ‘시.간.문.제’ 1345 레드브리츠

07-22 779
61321 사회 초등 교실에서 싹트는 ‘여성혐오’ 1345 레드브리츠

07-22 576
61320 연예 김정민 "과거 사랑했던 사람, 주장내용 거짓" 1218 An토니오

07-21 697
61319 경제 면세점 미스터리…6월 외국인 고객 '반토막' 났는데 매출은 '두 배' 껑충 334 버드와이져

07-21 440
61318 연예 P.O.P, 팔색조 매력…아형·미소·연주 이미지 공개 6746 미니미니마

07-21 269
61317 사회 "밥하는 아줌마? 하루만 일해 보이소. 그런 말 나오나" 334 버드와이져

07-20 377
61316 경제 우후죽순 출점에···'편의점' 점주, 연 1860만원 벌어 334 버드와이져

07-20 343
61315 사회 처음엔 10대 소녀들 엽기살인 … 재판할수록 미스터리 334 버드와이져

07-19 537
61314 경제 프랜차이즈협회, 공정위 대책에 반발…'갑질조사' 중단요청 334 버드와이져

07-19 352
61313 사회 여고생에 '8세 사이즈' 입어라… 숨쉬기 힘든 S라인 교복 1349 레드브리츠

07-18 824
61312 경제 9월부터 '은행 종이통장 없애기' 2단계…"원하면 발급" 1349 레드브리츠

07-18 385
61311 경제 공정위, 굽네치킨·롯데리아·bhc 불공정거래 조사 335 버드와이져

07-17 508
61310 사회 재판서 웃은 방청객에 50만원 과태료…'국정농단' 첫 감치 재판 335 버드와이져

07-17 394
61309 사회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인 석방 뒤 항소했지만 기각[1] 335 버드와이져

07-14 1,646
61308 경제 "원가 150원, 마트서 3395원"…'물 건너온' 생수 22배 폭리 335 버드와이져

07-14 1,321

  • 목록
  • 글쓰기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