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아웃
2030년 경유차 퇴출? 5년 뒤 판매금지 해야 가능
작성자 :341 버드와이져 작성일 :2017-05-18 13:53:09 조회수 :1711 추천 :0 비추 :0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번째로 찾아간 현장은 서울 양천구의 은정초등학교다. 지난 15일이었다. 당시 학교에선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행사가 열렸다.

이날 대통령은 석탄화력발전소의 일시 가동 중단(셧다운) 지시도 내렸다. 새 정부가 미세먼지 문제를 얼마나 심각하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미세먼지와 관련해 경유차 퇴출도 공약했다. 2030년까지 개인용 경유차를 완전히 퇴출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말 기준 전체 등록 차량 중 경유차 비중은 42%(917456). 전년 대비 증가율은 6.36%로 차종 중 가장 높았다. 대통령의 공약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다. 과연 경유차는 미세먼지의 주범인지, 지금 경유차를 사면 손해 보는 것인지, 팩트체크 해봤다.

 

경유차 퇴출은 불가능=2030년까지 개인용 경유차를 모두 없애려면 당장 5~6년 내에 경유차 판매를 아예 중단시켜야 한다. 한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만약 몇 년 안에 경유차를 아예 못 팔게 강제한다면 한국 자동차 산업은 완전히, 한순간에 망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복잡한 문제도 얽혀 있다. 경유차가 사라지면 다른 차가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데, 대안으로 거론되는 LPG 차량 등이 늘어날 경우 다른 문제가 생긴다. 미세먼지는 줄어들지 몰라도, 탄소 배출량은 가스 차량이 더 많기 때문이다. 탄소 배출 문제는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한 환경 이슈 중 하나다. 당장 미세먼지 감축만 보고 단순하게 정책을 추진할 수 없다. 전기차를 늘리면 문제가 해결된다. 하지만 그 경우 전기 공급량도 늘어야 하는데 그에 따른 또 다른 오염물질 배출이 문제다. 신재생에너지로는 충분한 전기를 공급할 수 없어서다. 그러면 왜 이런 공약을 내놓은 것일까. 일부 전문가는 새 정부가 미세먼지 감축과 경유차 퇴출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본다.

 

경유차는 미세먼지의 한 원인일 뿐=현재까지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한 정확한 분석이 없다. 해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가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다. 지난 3월 환경부에선 미세먼지의 최대 86%가 해외에서 유입된다고 발표했지만, 지난 1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이 비중이 최대 70%라고 밝혔다. 해외 비중이 들쑥날쑥한 것처럼 경유차가 미세먼지에 어느 정도 책임이 있는지도 명확하게 밝혀진 게 없다. 다만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중 개인용 경유차로 인해 발생하는 미세먼지 비중은 크지 않다는 것이 대다수의 의견이다.

지난해 6월과 7월 정부가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특별대책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가장 많은 곳은 사업장(41%)이었고, 건설기계를 포함한 경유차(28%)2위였다. 그러나 이 28% 안에서도 건설기계나 대형 노후 화물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대부분이고, 일반 경유차의 미세먼지 배출은 훨씬 적다. 이 때문에 건설기계·장비 등을 제외하면 실제 경유차가 내뿜는 미세먼지의 비율은 많아도 10% 안팎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종수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는 개인용 경유차의 경우 노후한 차도 별로 없고, 유로5나 유로6 기준에 맞춰 출시되기 때문에 개인용 경유차를 없애는 것은 미세먼지 감축과는 사실상 별 관계가 없다. 진짜 필요한 것은 건설기계나 대형 화물차에 대한 대책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화물차의 경우 전기차 등 친환경차가 나와 있지도 않아서 오염물질 배출저감장치를 설치하는 정도밖에는 특별한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

경유 세금 올라갈 가능성은 있어=한 자동차 업체 관계자는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이 나오고, 경유에 붙는 세금이 올라간다는 말도 있어 지금 경유차를 사면 손해 아니냐고 묻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과연 경유차를 사면 손해를 볼까. 이 점은 아직 불확실하다.

조영탁 한밭대 경제학과 교수는 경유차가 단시간에 사라질 일은 없지만, 정부 의지나 분위기를 봤을 때 세금을 올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개인들의 비용 부담이 커질 수 있으니 세금과 관련해선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유차 세금 인상을 둘러싼 논란도 많다.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는 경유 세금을 올려서 얻을 수 있는 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작기 때문에 담뱃세를 올렸을 때처럼 세수만 늘고 효과는 없다는 비난에 직면할 수 있다. 또한 영세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고, 휘발유 등 다른 연료와의 상대적인 가격이나 전반적인 에너지 정책을 고려해야 해 조정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 341 버드와이져
  • 반갑습니다 86
  • 85.56%(5989/7000)

  • Lv.20 전체EXP : 23359/24370

  • 목록
  • 글쓰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notice 따시 개솜 계급/랭킹/포인트/추천 공지 VER 3.06[18] 관리자

04-20 30,269
notice 일반 뉴스 게시판 공지[22] 관리자

11-08 26,949
61325 연예 `여름특수` 걸그룹 2차대전…여자친구부터 P.O.P까지 6730 미니미니마

07-24 202
61324 사회 “아이 양육 때문에 한명 휴직하면 원룸 탈출 못해요” 334 버드와이져

07-24 214
61323 경제 최고 세율 ‘수퍼리치’ 1만8000명 … 근로소득만 계산하면 6680명 334 버드와이져

07-24 129
61322 연예 ‘품위녀’ 8% 돌파, JTBC 역대 최고시청률은 ‘시.간.문.제’ 1345 레드브리츠

07-22 780
61321 사회 초등 교실에서 싹트는 ‘여성혐오’ 1345 레드브리츠

07-22 576
61320 연예 김정민 "과거 사랑했던 사람, 주장내용 거짓" 1218 An토니오

07-21 697
61319 경제 면세점 미스터리…6월 외국인 고객 '반토막' 났는데 매출은 '두 배' 껑충 334 버드와이져

07-21 440
61318 연예 P.O.P, 팔색조 매력…아형·미소·연주 이미지 공개 6746 미니미니마

07-21 269
61317 사회 "밥하는 아줌마? 하루만 일해 보이소. 그런 말 나오나" 334 버드와이져

07-20 377
61316 경제 우후죽순 출점에···'편의점' 점주, 연 1860만원 벌어 334 버드와이져

07-20 343
61315 사회 처음엔 10대 소녀들 엽기살인 … 재판할수록 미스터리 334 버드와이져

07-19 537
61314 경제 프랜차이즈협회, 공정위 대책에 반발…'갑질조사' 중단요청 334 버드와이져

07-19 352
61313 사회 여고생에 '8세 사이즈' 입어라… 숨쉬기 힘든 S라인 교복 1349 레드브리츠

07-18 824
61312 경제 9월부터 '은행 종이통장 없애기' 2단계…"원하면 발급" 1349 레드브리츠

07-18 385
61311 경제 공정위, 굽네치킨·롯데리아·bhc 불공정거래 조사 335 버드와이져

07-17 508
61310 사회 재판서 웃은 방청객에 50만원 과태료…'국정농단' 첫 감치 재판 335 버드와이져

07-17 394
61309 사회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인 석방 뒤 항소했지만 기각[1] 335 버드와이져

07-14 1,646
61308 경제 "원가 150원, 마트서 3395원"…'물 건너온' 생수 22배 폭리 335 버드와이져

07-14 1,321

  • 목록
  • 글쓰기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