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아웃

토론방

'콜라 훔친 연평해전 용사' 알고보니…"전투에 참가 안해"
작성자 :336 버드와이져 작성일 :2017-06-27 15:56:18 조회수 :804 추천 :0 비추 :0

 1연평해전 당시 기지계류 함정 소속'공상군경 유공자'는 사실
경찰 "국가 유공자 확인본인이 '참전' 주장했다"

제1연평해전 장면이 담긴 사진

1연평해전 장면이 담긴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홍국기 김예나 기자 = 최근 편의점에서 콜라를 훔친 30대 남성이 제1연평해전 참전용사로 알려져 안타까운 사연으로 널리 화제가 됐지만, 실제로는 당시 전투에 참전한 용사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서울 강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1800원짜리 콜라를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A씨는 사건 직후 언론에 보도된 것과는 달리 제1연평해전에 참전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999615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에서 발생한 제1연평해전은 6·25 전쟁 이후 남북 해군 간 최대 규모의 교전으로, NLL을 넘어와 기습 공격을 감행한 북한군 함정을 우리 해군이 대파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해전이다.

당시 A씨는 제1연평해전을 수행한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군 복무 중이었지만, 전투에는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수병으로 근무하던 구축함은 전투에 투입되지 않고 기지에 계류 중이었다.

   
군 관계자는 "A씨는 제1연평해전 당시 제2함대사령부 소속이었지만, 전투에 참가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1연평해전에서 직접 전투를 수행한 우리 해군 함정은 제2함대사령부 소속 고속정 10척과 초계함 2척이었다.

A씨는 제1연평해전에는 참가하지 않았지만, '공상(公傷) 군경'으로 분류돼 국가유공자로 등록됐다. 그는 평소 앓던 지병이 군 복무 중 악화했고 군 병원에서도 제대로 진료를 받지 못해 공상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복무 중 공무로 인한 질병·부상을 당하면 공상 군경으로 인정되지만, 전투 수행 중 질병·부상을 당한 '전상(戰傷) 군경'과는 차이가 있다.

A씨는 이번 사건 뒤 제1연평해전 당시 전투에 투입돼 겨드랑이에 파편을 맞아 크게 다쳤고 전투 직후 후송이 늦어져 지금도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언론에 보도됐다.

하지만 제1연평해전 당시 부상해 후송된 장병은 모두 9명으로, A씨는 명단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미한 사건 피의자가 받는 즉결심판에 넘겨졌고 법원은 여러 사정을 고려해 벌금 선고유예 판결을 내렸다.

군 관계자는 "A씨가 제1연평해전 참전용사는 아니지만, 공상 군경으로 국가유공자인데 콜라를 훔칠 만큼 생활고에 시달린 것은 매우 안타깝다"면서도 "참전용사로 잘못 알려진 것은 바로잡는 게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A씨의 처지를 알고 심사위원회를 열어 즉결 심판을 청구하고 직원과 지역민으로부터 걷은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던 서울 강동경찰서는 군 당국의 설명에 당황하는 분위기다.

강동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A씨의 사정을 알게 된 이후 '국가 유공자' 여부를 미리 확인했다"면서도 "정확한 참전 여부는 확인할 길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 본인이 '연평해전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아프게 된 이유, 당시 싸운 상황 등을 상세하게 이야기를 했기에 이런 내용을 전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A씨에게 지급한 성금을 돌려 받을 것이냐는 물음에는 "그럴 필요는 없다"면서도 "국가유공자로서는 충분히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기에 성금을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ljglory@yna.co.kr, redflag@yna.co.kr


 

  • 336 버드와이져
  • 반갑습니다 94
  • 94.24%(6597/7000)

  • Lv.20 전체EXP : 23967/24370

  • 목록
  • 글쓰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notice 사회 토방 / 뉴스게시판 공지[52] 관리자

11-08 12,010
122822 사회 이재명 "이전 정부 잘못으로 게임산업 뒤쳐져" [3] 1180 An토니오

09-06 839
122821 사회 여기분들은 사형제도에 대해서 어케 생각하시는지..? [3] 331 버드와이져

08-29 515
122820 사회 흔한 친일파 후손 마인드 1191 An토니오

08-21 2,517
122819 사회 내 아이 밥, '무상'이라 말하지 말라 [2] 1201 An토니오

08-13 1,063
122818 사회 언론인들, 무더기로 삼성 장충기 전 차장에 청탁 문자 1202 An토니오

08-10 1,023
122817 보수 법위의 법 야마도라법 .[6] 1654 new satan

08-07 896
122816 사회 여자 : 전업주부 = 집안일/육아 등은 남자가 돈벌어오는 것과 동등하거나 더 힘들다? [1] 1211 An토니오

07-30 1,016
122815 사회 문재인 대통령, 과거 군함도 '전범기업' 손해배상 소송… 결과보니 334 버드와이져

07-28 886
122814 사회 일본의 돈에 혼을 파는 한국인이 있다 [9] 334 버드와이져

07-19 1,544
122813 질문 쇼핑몰? 매장? 여러분 어디서 옷 사요?[1] DBJ 국민또라이

07-18 662
122812 보수 더부러(전라도방언) 민주당에게[2] 1659 new satan

07-12 994
122811 사회 안현수를 보는 엇갈린 시선 496 주병수

07-11 941
122810 사회 여성전용 분홍공간 “나만 불편한가요?” [2] 1230 An토니오

07-06 1,421
122809 사회 가난한 도시 부산 ㅜ.ㅜ[1] 335 버드와이져

07-05 1,345
122808 보수 레츠!!...! 고">[1] 1661 new satan

07-03 543
122807 사회 대마초 4번 하다 걸리면 집행유예 + 추징금 1만2천원 [1] 336 버드와이져

06-29 878
122806 사회 '콜라 훔친 연평해전 용사' 알고보니…"전투에 참가 안해"[1] 336 버드와이져

06-27 804
122805 사회 “최순실, 구치소서 휴대전화 사용하다 적발”[1] 336 버드와이져

06-23 1,185
122804 사회 美 45도, 스페인 42도, 中 40도… 세계가 더위 먹었다 1260 An토니오

06-20 1,029
122803 사회 "카카오는 좌편향 포털" 주장 변희재, 결국 손해배상[3] 338 버드와이져

06-16 1,380
122802 중도 동생 회사 상황 개의치 않는 문 대통령의 직진[3] 338 버드와이져

06-14 1,061
122801 사회 MB 때 추진 '태국판 4대강' 물거품..380억 허공으로 [1] 338 버드와이져

06-12 833
122800 질문 어허 고이얀.. 479 골통돌파리

06-11 587
122799 진보 한전 사업자용 전기차 충전요금제 도입 덕에 민간업체 충전요금 내린다 [1] 1279 An토니오

05-30 1,351

  • 목록
  • 글쓰기
  •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