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아웃

토론방

문재인의 3일 VS 박근혜의 3일
작성자 :1293 An토니오 작성일 :2017-05-14 13:58:54 조회수 :1099 추천 :0 비추 :0

사진으로 비교해본 '소통''불통'

문재인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 선서. 소통행보를 보여준 문 대통령의 3일과 불통을 예고한 박 전 대통령의 취임 직후 3일을 사진으로 비교해 보았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손용석기자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는 대통령 한 사람만을 위한 공간이었다. 철저하게 가려진 채 권위주의에 짓눌린 암울한 국가보안시설이었다. 그런 청와대가 장막을 걷고 소통의 공간으로 변신하는 데 단 3일이면 족했다.

대통령이 직접 시민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건네고 국무총리 인선 배경도 국민들에게 직접 설명했다. 경호를 최소화하고나니 대통령 주변엔 함께 셀카를 남기려는 시민들이 몰렸고, 청와대 직원들은 구내식당에서 대통령과 함께 식사를 했다.

문재인의 청와대가 소통탈 권위에 발 벗고 나선 데는 불통을 이어가다 파면에 이른 박근혜 정부의 교훈이 큰 영향을 주었다. 국정농단 사태를 통해 군림하는 대통령, 구중궁궐 속에 숨은 신비주의 대통령 대신 소탈하고 열린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3일은 박 전 대통령의 취임 직후 3일과 대조적이다. 청와대사진기자단이 기록한 사진을 통해 그 차이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박근혜와 문재인, 18대와 19대 대통령의 취임 직후 3일을 비교해 봤다.

[박근혜의 3] 20132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참석자 7만여명이 국회 앞마당을 가득 메운 가운데 제18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제인의 3] 10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중앙홀(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고 있다. 약식으로 개최된 이날 취임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5부 요인, 국회의원, 국무위원, 군 지휘관 등 300여명만 참석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 취임식 [7만명 VS 300]


20132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마당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취임식은 역대 최대인 7만여 명이 참석했다. 많은 국민들이 대 통합을 내세운 첫 여성 대통령을 축하하고 성공을 기원했으나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4년 만에 그 신뢰를 거두어야 했다.

19대 대선이 대통령 궐위에 따른 보궐선거로 치러진 까닭에 문재인 대통령은 인수위 기간 없이 당선 후 곧바로 취임선서를 했다. 10일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약식으로 열린 취임식엔 불과 300여명만이 참석했지만 적폐 청산과 산적한 외교현안 등 새 대통령을 향한 국민의 기대와 희망은 어느 때보다 크고 엄숙했다.

[박근혜의 3]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취임식을 마친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로 향하다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희망이 열리는 나무' 제막식에서 오방낭 주머니를 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의 3] 10일 취임식을 마치고 청와대로 향하던 문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환영 나온 주민들에게 다가가 일일이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 청와대 가는 길 [오방낭 VS 시민]


취임식을 마친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로 향하던 중 광화문 광장에 잠시 멈췄다. 당시 대통령은 직접 거대한 오방낭 주머니를 열고 희망이 열리는 나무앞에서 소원을 골라 읽었다. 우주와 인간을 이어주는 기운을 가졌다는 오색의 전통 주머니 오방낭은 훗날 국정농단 주역인 최순실씨가 취임식까지 깊이 관여했다는 의혹의 근거로 지목됐다.

오방낭 행사 후 박 전 대통령이 곧바로 청와대로 향한 데 비해 문 대통령은 청와대로 향하던 중 차를 세워 시민들에게 향했다. 대통령이 예정에 없이 차를 세우고 시민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는 동안 경호 및 수행 관계자들이 당혹스러워 하기도 했다.

[박근혜의 3] 박 전 대통령이 취임 이틀째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8대 대통령 취임 경축 재외동포 초청 리셉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는 동안 경호원들이 한 참석자가 내민 손을 제지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의 3]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 의지를 밝힌 문재인대통령이 12일 인천공항공사 4CIP 라운지에서 간담회를 마친 후 참석자들과 함께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3 경호 [손목 차단 VS 셀카 삼매경]


2013226일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 경축 행사에서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인 박 전 대통령의 모습과 12일 인천공항에서 시민들과 자유롭게 사진 촬영을 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이 대조적이다.

이낙연 국무총리 내정자는 11(문 대통령이) 경호실장에게 경호 좀 약하게 해달라는 말을 신신당부 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대통령 경호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지나칠 경우 대통령과 시민들이 만나는 접점이 크게 줄어들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시민들의 사진 촬영 요청에 기꺼이 응하며 소통하는 대통령의 이미지를 만들어가고 있다.

[박근혜의 3] 박근혜 정부 첫날 이남기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이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첫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낙연 국무총리,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 임종석 비서실장(문 대통령 오른쪽부터 왼쪽으로)을 소개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4 기자회견 [홍보수석 VS 대통령이 직접]


문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10일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 국무총리, 국정원장 후보자 및 신임 비서실장의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그동안 청와대에서 단 한번도 볼 수 없었던 장면이었다. 박근혜 정부 출범 첫날 이남기 당시 홍보수석비서관이, 이틀 뒤엔 윤창중 대변인이 형식적인 브리핑을 하며 불통을 예고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박근혜의 3] 박 전 대통령이 20132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제18대 대통령 취임 경축연에서 참석자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의 3] 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위민2관 구내식당에서 청와대 기술직 직원들과 오찬을 함께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5 축하연 [높은 사람들과 VS 낮은 사람들과]


인수위 등 준비 절차나 기간 없이 출범한 만큼 문재인 정부는 취임 축하 만찬 등 경축행사도 생략했다. 고위직 인사 또는 외국 사절단과 함께 축배를 든 과거 대통령들과 달리 문 대통령은 청와대 구내식당에서 직접 배식을 받아 기술직 직원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했다.

[박근혜의 3] 박 전 대통령이 취임 사흘째 첫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는 동안 참석자들이 수첩에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적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의 3] 문 대통령이 11일 신임 수석 비서관들과 오찬을 함께 한 후 청와대 소공원에서 차담회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6 수석들과 함께 [경직 VS 자연스러움]


박 전 대통령은 취임 3일째 첫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했다. 허태열 당시 비서실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고개를 숙인 채 대통령의 발언을 수첩에 받아 적었다. 대통령이 지시하고 참석자들은 받아 적는 경직된 회의 모습은 박근혜 정부 내내 볼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은 11일 조국 민정수석 등 신임 수석비서관, 비서실장 등과 함께 오찬을 한 후 셔츠 차림으로 청와대 경내를 산책했다. 한 손에 음료를 들고 자유롭게 대화하는 대통령과 참모들의 모습과 함께 청와대 경내 풍경이 자연스럽게 공개됐다.

박 전 대통령의 2013년 취임 첫 날 의상 변화. 왼쪽부터 사저, 취임식장, 청와대, 세종문화회관. 연합뉴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이 11일 신임 수석비서관들과 오찬을 하기 전 청와대 직원이 재킷을 벗겨주려 하자 웃으며 거절한 후 직접 벗어 의자 등받이에 걸치고 있다. 연합뉴스
#7 대통령의 옷 [시선집중 VS 내 옷은 내가]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첫 날 여러 종류의 의상을 갈아 입었다. 박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 해외 순방 시 다양한 의상을 선보여 화제가 됐고, 정치적 메시지나 의지를 전달하는 수단으로 패션을 활용하기도 했다. 그러나 옷 색깔부터 디자인, 제작까지 최순실씨가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통령의 패션은 빛이 바랬다.

문 대통령은 11일 수석비서관들과의 오찬 직전 재킷을 벗겨주려는 청와대 직원을 향해 웃으며 제 옷은 제가 벗겠다라고 말했다. 그리곤 직접 재킷을 벗어 의자 등받이에 걸쳤다.

박서강기자 pindropper@hankookilbo.com

김주영기자 will@hankookilbo.com

[박근혜의 3] 취임 첫날 아침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박 전 대통령이 작성한 방명록.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의 3] 10일 아침 문 대통령이 남긴 방명록. 청와대사진기자단


 

  • 1293 An토니오
  • ENFD-5615.Jun Serizawa 69
  • 69.12%(1728/2500)

  • Lv.17 전체EXP : 7998/8770

  • 목록
  • 글쓰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notice 사회 토방 / 뉴스게시판 공지[52] 관리자

11-08 11,778
122825 사회 안아키 카페에 묵직한 팩폭날리는 맘카페 회원 1364 레드브리츠

05-26 283
122824 사회 왕따 친구에게 "워터파크 같이 놀러가자"고 거짓말한 나쁜 학생들[2] 338 버드와이져

05-25 356
122823 보수 문재인 취임후 일주일 1370 레드브리츠

05-17 774
122822 보수 문재인의 3일 VS 박근혜의 3일[1] 1293 An토니오

05-14 1,099
122821 진보 어익후 이젠 친노가 1254 kyooz

05-14 722
122820 대선 난 문재인을 반대한다 그러나 꼭 그가 이끄는 정부가 이 나라를 잘 감당하기를 바란다...[7] 705 좌빵상우경영

05-10 1,119
122819 대선 이겼다 [2] DBJ

05-10 535
122818 전체 이 사이트 망했나여?[4] DBJ 아자잘하자

04-30 2,949
122817 사회 와우... DBJ 초강력집어제

04-27 625
122816 사회 대한민국 전쟁발생시....[2] DBJ 쮠런

04-23 1,433
122815 중도 박근혜 '뇌물' 유죄땐 최대 무기징역…무죄면 집유 가능 1318 An토니오

04-19 1,005
122814 보수 칼날위에선 한반도 숭미주의자[4] 5242 헌팅보이

04-10 1,254
122813 중도 美 "북핵 평화해결 모색하겠지만 北태도변화 없으면 대화없다" 1407 레드브리츠

04-09 661
122812 질문 10년만에 개솜 왔는데.[8] DBJ PEPPER

04-09 816
122811 진보 '신연희 가짜뉴스' 첫 작성자, 국정원 30년 근무 전 요원[2] 1337 An토니오

04-06 851
122810 경제 실수령액 월 400버는 22살 여자 [6] 497 주병수

04-05 1,857
122809 사회 여길, 내 일기장으로 써도 되겠다.[4] 010 JM. 케인즈

03-31 621
122808 질문 토론방이 죽었구만, 어쩌다 이렇게 된거야[4] 010 JM. 케인즈

03-30 540
122807 경제 나 취업했다..[2] 497 주병수

03-29 684
122806 중도 홍콩언론 "중국,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실패" [1] 1356 An토니오

03-24 3,123
122805 진보 1천 원짜리 화장품을 수십만 원에…청년 울리는 불법 다단계[1] 1356 An토니오

03-22 676
122804 대선 전체보기 검색뉴스검색 검색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사임 705 좌빵상우경영

03-18 382
122803 대선 이걸보고 탄핵의 진실 다시 생각해봤다[2] GDB 환한

03-18 1,012
122802 진보 유승민 "박근혜 싫다고 반대편 찍으면 또 5년간 후회할 것" 1431 레드브리츠

03-17 781

  • 목록
  • 글쓰기
  •  
검색